실시간 인기 검색어
  1. vb.net/**/개발99999%'+UNION+ALL+SELECT+NULL--+fCwo
  2. vb.net/**/개발'+UNION+ALL+SELECT+CONCAT(0x71766b7171,0x6969554a6e417069496e,0x716a6a7671)--+KHlX
  3. -1052')+UNION+ALL+SELECT+86#
  4. kmcDesign-Library';(SELECT+*+FROM+(SELECT(SLEEP(5)))VnbU)#
  5. vb.net/**/개발99999'+UNION+ALL+SELECT+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PXnu
  6. 냐루코%'+and+1=2+and+&am
  7. SRLauncher'+union+select+0x5e2526,0x5e2526+--
  8. 아이템%'+and+1=1+and+'%'='
  9. <script?&am
  10. '"--+drop+database;+?&am
2014.06.06 18:51

actually like -6-

조회 수 8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현태시점으로 바뀝니다.

 

 

actually like 6. love? love!

사랑한다는 건 또 다른 불치병

 

 

일주일 후

 

 

.. 머리아파... 몇시지? 8...”

 

나는 겨우 일어났지만 8시인걸 알았다. 하지만 곧바로 토요일이라는 걸 알았다.

부모님은 매주 토요일마다 등산을 가시기에 당연히 집안은 조용하다..

 

.. 몰라 좀 더 자자..”

 

띵동띵동

수연누나야~”

 

덜컥

아 누나 아침부터 어쩐일로.. 일단 들어오세요

나 심심해 일어나 보니깐 부모님이 친척집 갔데.”

그럼.. 운동하러 갈래요?”

운동? 좋지!”

 

그렇게 나는 누나와 운동을 하러 나갔다. 자전거도 타고 조깅도 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현태야 너 내가 어디가 좋아?”

? .. 성격?”

성격? 내 성격이 어떤데?”

쿨하고..털털하고..”

그렇구나.. 편의점 가자. 시원한 거 먹고싶어

 

~ 4800원 입니다.

 

누나는 저 어디가 좋아요?”

.. (부끄..)!”

? 제 몸이요?”

 

얼굴을 붉히며 나를 쳐다보았다.

내 몸을 좋아한다는 말에 나도 얼굴이 붉어졌다.

 

“(뭐지 이 느낌은.. 심장이 터질 것 같아)누나 장난치지 말고~”

장난..아니야.. 정말이야!”

이거요?”

 

난 배에 있는 희미한 초콜릿과 초콜릿 부스러기를 보여줬다.

근데 갑자기 손가락이 가르킨다.

 

초콜릿도 좋지. 근데 이 문신..”

문신.. 아 타투? 이거 이쁘죠?”

저번에 봐서 나도 했어 요기

긴팔만 입어서 몰랐는데 누나도 타투하네요?”

 

나는 내 초콜릿위에 있는 타투와 누나의 팔에 있는 타투를 보고 은근 좋았다.

이젠 정말로 커플이 된 듯 한 느낌이 들어 기분이 좋았다.

 

누나 이제 집에 가서 씻고 레스토랑 갈래요?”

좋지! 우리 현태가 쏘는거야?”

당연하죠! 얼른 씻고 나와요~”

 

나는 즐거운 마음에 안하던 커플목걸이와 피어싱까지 하고 은은한 향수도 뿌리고 누나 집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때 문 앞에서 나오는 천사! 긴 머리에 청순한 화장이 너무 어울렸다.

학교에서는 볼 수 없었던 또 다른 천사!

 

누나는 왜 항상 날개를 안 달고오는거야?”

날개?”

나의 천사~ 빨리 밥먹으러 가자!”

뭐야~ 난 또 얼른 가자!”

 

난 눈앞에 있는 천사를 두고 음식을 먹을 수가 없었다

누나는 배고팠는지 허겁지겁 스테이크를 입에 넣었다.

난 눈앞의 스테이크가 문제가 아니였다. 누나는 정말 운명의 짝이란 듯이 내가 원하는 것을 다 들어줬다. 이제는 내가 들어줄 차례인 것 같다.

 

누나 이거..”

 

살포시 내려놓는 반지함

그리고 들리는 종업원들이 노랫소리

 

누나 정식으로 고백할게. 사랑해 정말 사랑해 우리 영원하자

“(울먹울먹) 내가 이걸 받아도 될까? 난 니가 갈까봐 무서웠는데 나도 사랑해!”

 

종업원들의 환호소리가 들리고 난 반지를 약지에 껴줬다.

그리고 나랑 같은 목걸이도 해주었다.

종업원들의 박수갈채에 우리는 레스토랑을 나왔다.

 

누나 오늘은 정말 좋았던 날 인 것 같아

현태야 우리 꼭 영원하자~! 알았지!”

당연하지!”

 

우리는 집으로 들어갔다. 난 침대에 누워 오늘 있었던 일을 생각하며 달달한 꿈에 빠졌다.

한편, 누나는 반지와 목걸이를 보고 좋아하며 침대에 누웠다.

 

“(누나 오늘은 행복한 날이야!)”

“(현태야 오늘은 행복한 날이야!)”

 

 






오랜만에 찾아뵙네요

앞으로 자주 오겠습니다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