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vb.net+개발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CHAR(45,120,51,45,81,45)+--+/*+order+by+&a
  2. -5412'+UNION+ALL+SELECT+86,86,86,86,86#
  3. SDK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order+by+&
  4. ?>마인크래프트 다운
  5. -7652'+UNION+ALL+SELECT+86--+-
  6. vb.net/**/개발'+UNION+ALL+SELECT+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ZOki
  7. -1052')+UNION+ALL+SELECT+86#
  8. SDK1111111111111'+union+select+0x5e2526+--
  9. 아이템'
  10. SDK99999'+union+select+unhex(hex(version()))+--+'x'=&am
실시간 인기 검색어
  1. vb.net+개발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CHAR(45,120,51,45,81,45)+--+/*+order+by+&a
  2. -5412'+UNION+ALL+SELECT+86,86,86,86,86#
  3. SDK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order+by+&
  4. ?>마인크래프트 다운
  5. -7652'+UNION+ALL+SELECT+86--+-
  6. vb.net/**/개발'+UNION+ALL+SELECT+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NULL--+ZOki
  7. -1052')+UNION+ALL+SELECT+86#
  8. SDK1111111111111'+union+select+0x5e2526+--
  9. 아이템'
  10. SDK99999'+union+select+unhex(hex(version()))+--+'x'=&am
2014.08.06 21:04

#1

조회 수 435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누워있었다. 아니, 누워있는 것일까? 자각할 수 없는 이상한 느낌이 가슴을 옥죄어 오고, 분명 무언가와 닿아있는 듯한 팔과 엉덩이는 감각이 없다. 무겁게 내려앉은 눈꺼풀이 의식을 짓누른다.

난 깨어난 것인가? 아니면 깨어나지 못한 채 영겹의 꿈을 헤엄치며 늪 같은 의식 속을 표류하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생전 남아있던 기억이 지난 날 수천 번 그래왔던 것처럼 꿈 속에서 반복되는 것일까?


내 앞에 들이밀어진 붉은 칼날-그 칼날은 원래부터 붉었던 것일까, 혹은 화염의 마수에 휩싸인 저택에서 뿜어져나오는 열기에 담가진 것일까, 그도 아니라면 누군가의 원한 깃든 피가 뿌려진 것일까?-을 노려보던 나.

모두에게, 세상으로부터 버려진 이단아로써 모래가 씹히는 물과 빵을 먹으며 태양이 내리쬐는 죽음의 사막을 횡단하던 나.

수 만의 개미같은 백성들의 파도 속에서, 증오의 눈으로 그를 바라보며 복수의 화염으로 칼을 벼려오던 나.

불타오르는 웅장한 왕궁에서, 절망에 젖은 그의 앞에 그가 나에게 준 붉은 칼날을 들이밀던 나ㅡ


그 것은 어제의 일이었고, 동시에 수 천년 전의 일이었다. 깨어진 맹약으로 몸이 서서히 얼어붙으며, 화염에 삼켜진 왕궁이 거대한 얼음에 다시 한 번 집어삼켜지는 것을 보며... 상처와 비극, 그리고 피로 얼룩진 내 몸은 잠들고, 핏줄 선 광기의 눈은 감겼다.


그런데 내 몸이 잠들고, 눈이 감겼다면 나는 어째서 차가운 감촉을 느낄 수 있는 것인가?

마침내 정해진 징벌의 시한을 다 채우고, 나를 가엽게 여긴 창조주의 손에 불려진 것일까? 나는 모든 고통과 기억을 씻어낸 후 창조주의 옆에 서 새로운 충실한 종으로 다시 태어날까?

수 십년, 수 백년, 어쩌면 수천수만년의 형벌을 치르며 내가 느낄 수 있었던 감정은 단 하나였다.

허무함. 아무런 목표도, 꿈도 없이 허공을 지긋이 바라보는 자의 고뇌... 삶의 단 하나의 목표인 복수를 끝내 완료하고, 피로 젖은 몸을 끝 없는 잠 속으로 밀어넣은 자만이 느낄 수 있는 것...

피로 시작된 것은 피의 복수로 끝나며 피로 인해 잠들고, 또한... 피로 인해 깨어난다.


나는 깨어났다. 이제는 느낄 수 있었다. 어둠이 서서히 걷히고 마치 새벽의 여명이 들어오듯 그 자리를 밝은 빛이 채웠다. 내 주위를 둘러 싼 수 십의 사람들의 윤곽, 그들의 놀란 듯 크게 벌어진 두 눈, 거칠게 내쉬는 숨소리...

나는 그 것을 볼 수 있었고, 들을 수 있었으며,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


손을 쥐었다. 자연스러웠다. 나는 수 십년, 수 백년, 어쩌면 수천수만년 동안 생각해 왔던 대로, 입술을 움직였다.


"저, 깨어났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소설은 [과거] 그리고 [현재] 총 두 갈래로 나뉩니다. 당분간은 [과거]편이 연재될 예정입니다. 한데 저 변덕이 여간 심한게 아니라 급작스레 연재가 한동안 중지될 수도 있고 과거편 대신 현재편이 나올 수도 있고 다른 편이 나오거나 아니면 아예 다른 소설을 연재할 수도 있는데(...) 모쪼록 부족한 글솜씨지만 재밌게 봐주셨으면 합니다 ㅎㅎ










  • profile
    Edgar 2014.08.06 21:10
    나는 왜 이런 내적 묘사가 안 될까...
  • profile
    마티치 2014.08.06 21:13
    나는 왜 전개가 이상하게되냐 이것저것 설명하다보면 소설을 몇 장 쓰고있는데 개중 절반 이상이 쓸모없는 내용
  • ?
    개소실 2014.08.07 02:24
    말줄임표는 ㄱ+한자+3번째 줄 1입니다.

    ……. ←처럼 써주시면 되겠습니다 :)
  • profile
    Just 2014.08.07 02:27
    싫은데요
  • ?
    개소실 2014.08.07 02:39
    죽여도 될까?
  • profile
    마티치 2014.08.07 03:59
    넵 알겠습니다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