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7 06:34

[곧별] 습조각

조회 수 81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멍하니 창문을 바라본다. 무언가가 너와 나 사이를 가로막고 있다. 그러나 난 너가 보여. 너도 내가 이겠지. 그런데 우리 사이는 가로막혀 있는 거지? 모르겠오.이해할 수 없는 것 투성이야. 그저 내가 느낄 수 있는 것이 이 답답함 뿐이라는 것이 너무 답답하고 답답하다 느끼는 것을 답답하다 생각하는 내 자신이 답답하다고...
하아, 말을 말자.

멍하니 창문을 바라본다. 그러고보니 너와 나 사이엔 창문이 있었다. 혹시 이 답답함의 원인이 이것일까하는 마음에 창문을 확 열어재낀다. 그러나 힘없이 밀려나간 창문의 너머엔 방충망이 있었다.

...제발....
제발 좀 너에게 닿을 수 있게 해줘.

나는 멍하니 창문을 바라볼 뿐이었다.


하아..

답답하다. 그리고 또, 두렵다.

뭐가?

창을 열면 그 사이에 있는 또다른 무언가가 너와 나 사이를 가로막을 것 같은 것이 두렵다.
방충망 주제에, 모든 것이 뻥 뚫려서 건너편의 것이 잘 보이는 방충망 주제에 너와 나 사이를 가로막고 있는 것이 어이가 없고, 이 방충망 하나에 기가 눌려서 덜덜 떠는 내 자신이 한심하고 답답하다.

조심스럽게 방충망을 연다.


너와 나 사이엔 무언가가 여전히 가로막고 서있었다.

창문들 따위와는 비교도 안되는 무시무시한 기세와 크기의 어둠이, 공백이, 공포가. 밤이 자리하고 있었다.
밤은 내게 말하고 있었다.

와볼테면 와봐.
감당할 수 있겠어?


끔찍하게도 그는 내게 조롱이 아닌 선택을 던지고 있었다.





/
그리고 난 무엇을 썼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 profile
    Octa 2014.06.28 01:18
    그리고 난 무엇을 읽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정말 오랬만입니다~
  • profile
    곧별 2014.06.29 03:44
    오랜만입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개소실]엘리언 2-2. 2 개소실 2014.07.13 954
130 [개소실]엘리언 2-1. 4 개소실 2014.07.03 798
129 [소영소 연애 소설 예고편] 영민이랑 같은 반이 됬어요. 5 소영소닝 2014.06.28 1240
» [곧별] 습조각 2 곧별 2014.06.27 812
127 [공포,잔인,실화] 3. 하수구 덮개 YSWBJGeCool 2014.06.26 1515
126 [공포,잔인,실화] 2. 시체 닦는 일 YSWBJGeCool 2014.06.25 2266
125 [공포,잔인,실화] 1. 마네킹 2 YSWBJGeCool 2014.06.24 1252
124 [개소실]엘리언 Pro. 5 개소실 2014.06.21 1580
123 [개소실]심심해서 싸질러본 실험글. 3 개소실 2014.06.20 2892
122 actually like -6- YSWBJGeCool 2014.06.06 876
121 [토마토의 단편작]자라나는 토마토 8 토마토 2014.05.28 2819
120 [개소실]헤어진 여친이랑 마주침. 8 개소실 2014.05.22 4406
119 애니멀체인지-범편 3 Li쿤♥ 2014.05.19 2257
118 [릴레이] -Infect- 8화 6 Octa 2014.05.15 1269
117 애니멀체인지-이글편 6 Li쿤♥ 2014.05.13 1307
116 [릴레이] -Infect- 6화 YSWBJGeCool 2014.05.12 1773
115 H4N4 3화 YP 2014.05.10 400
114 H4N4 2화 3 YP 2014.05.08 402
113 애니멀체인지-아리편 11 Li쿤♥ 2014.05.07 486
112 다크한 습작이 이제부턴 정식 연재로 변경될... 걸요? 20 개소실 2014.05.03 7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