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2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비루한 글이나마 읽어주신 모든 독자 여러분, 특히 꾸준히 댓글 달아주시며 저급한 글이나마 창작할 의욕을 내게 해 주신 Octa 님께 먼저 감사의 인사 올립니다.
언제나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 조용하게나마 격려의 조회수를 올려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오나, 이렇게 다시 작가란 자가 되도 않는 변명으로 안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미제'를 비정기 연재로 바꾸어 정식 연재란에서 내릴까 합니다.
실은 이 미제라는 글은, 초기안부터 리메이크된 지금까지 계속 '확실한 에피소드를 잡지 않고 연재되고 있었습니다'.
그저 제가 쓰고 싶은 대로, 마냥 코앞의 선을 긋는 것에만 열중해 제대로 된 시놉시스가 필요한 시점에 봉착하자 그대로 굳어버리게 된 것이지요.
복선은 넣었으나 연결고리를 생각하지 않았고, 프롤로그는 썼지만 에필로그는 생각조차 않았던 무책임한 연재글이었던 겁니다.
그랬기에 전 항상 독자분들께 죄송했습니다.
언제나 '전력'을 담지도 않았던 주제에, 어디서 생각도 없이 정식 연재, 정기 연재를 한다고 덤벼들었는지 지금도 창피할 따름입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쓴 건 있고, 점점 질이 낮아지는 한심한 와중에도 읽어주시는 분들이 있어 어떻게든 근근히 이어가려 했으나, 최근 정말 한계를 느끼게 되어 이렇게 비정기 연재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비정기 연재'.
휴재도, 중재도 아닙니다.
그저 정기 연재라는, 제게 있어 너무나도 무겁고 컸던 짐을 털어내고 가벼운 마음으로 한 발짝 뒤로 물러나 이 허접한 작품을 다시 볼 생각입니다.
언제나 그랬듯, 이번에도 저는 '앞뒤 안 가리고 글을 쓰는 버릇'이 심각하게 들어 있는 주제에 장편을 노렸고, 결국 또 이렇게 예전처럼 한심한 모습을 보이고 말았네요.
정말이지, 죄송하다는 말조차 부족하고 송구스럽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식견을 높이고자 가입한 소설 분과에서 2주에 한 번씩 글을 쓰고, 2주에 한 번씩 글을 평가하는 일을 해보고 여러 작품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을 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 분과의 선배들이 워낙 출중한 필력을 자랑하시고, 저 따위는 명함조차 내밀기 버거운 수많은 경력을 가지고 계시기에 곁에서 수많은 것들을 배우고, 또 새로운 안목을 가져볼까 해 당분간 접근을 자제하기로 했습니다.
분과에 올리는 단편 역시 이 스타일루트 사이트에 올리고 기억에 남는 평가를 첨가할 예정이오니, 제가 제대로 성장하는지 지켜봐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금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담아 인사드립니다.
이 개소실, 하찮은 글과 한심하고 안일한 정신으로 독자분들의 심기를 상하게 해드린 점 사죄드리며, 더 많은 경험을 안고 다시 찾아뵐 그 날을 그리며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profile
    Octa 2015.03.14 02:35
    괜찮아요 연재 중지만 아니면 됐죠 뭐..
    그나저나 이 게시판의 글, 덧글은 최신 게시물 목록에 안올라가더군요..?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