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6515' UNION ALL SELECT 86,86,86#
  2. 권사체'A=0
  3. ISS+APK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CHAR(45,120,51,45,81,45),CHAR(45,120,52,45,81,45),CHAR(45,120,53,45,81,45),CHAR(45,120,54,45,81,45)+--+/*+order+
  4. vb.net/**/개발99999'+AND+(SELECT+2346+FROM(SELECT+COUNT(*),CONCAT(0x7171716b71,(SELECT+(ELT(2346=2346,1))),0x71706b6a71,FLOOR(RAND(0)*2))x+FROM+INFORMATION_SCHEMA.PLUGINS+GROUP+BY+x)a)+AND+'jmTs'=&
  5. vb.net/**/개발99999/**/AND/**/(SELECT/**/2346/**/FROM(SELECT/**/COUNT(*),CONCAT(0x7171716b71,(SELECT/**/(ELT(2346=2346,1))),0x71706b6a71,FLOOR(RAND(0)*2))x/**/FROM/**/INFORMATION_SCHEMA.PLUGINS/**/GROUP/**/BY/**/x)a)--/**/Afam
  6. 마인크래프트+다운'+aND+'8'='3
  7. ?>ics+apktool
  8. ????? 배경???search_target=title_content
  9. -9759')+UNION+ALL+SELECT+86,86,86,'qqvzq'||&amp
  10. -8550%'+UNION+ALL+SELECT+86,86#
실시간 인기 검색어
  1. -6515' UNION ALL SELECT 86,86,86#
  2. 권사체'A=0
  3. ISS+APK1111111111111'+UNION+SELECT+CHAR(45,120,49,45,81,45),CHAR(45,120,50,45,81,45),CHAR(45,120,51,45,81,45),CHAR(45,120,52,45,81,45),CHAR(45,120,53,45,81,45),CHAR(45,120,54,45,81,45)+--+/*+order+
  4. vb.net/**/개발99999'+AND+(SELECT+2346+FROM(SELECT+COUNT(*),CONCAT(0x7171716b71,(SELECT+(ELT(2346=2346,1))),0x71706b6a71,FLOOR(RAND(0)*2))x+FROM+INFORMATION_SCHEMA.PLUGINS+GROUP+BY+x)a)+AND+'jmTs'=&
  5. vb.net/**/개발99999/**/AND/**/(SELECT/**/2346/**/FROM(SELECT/**/COUNT(*),CONCAT(0x7171716b71,(SELECT/**/(ELT(2346=2346,1))),0x71706b6a71,FLOOR(RAND(0)*2))x/**/FROM/**/INFORMATION_SCHEMA.PLUGINS/**/GROUP/**/BY/**/x)a)--/**/Afam
  6. 마인크래프트+다운'+aND+'8'='3
  7. ?>ics+apktool
  8. ????? 배경???search_target=title_content
  9. -9759')+UNION+ALL+SELECT+86,86,86,'qqvzq'||&amp
  10. -8550%'+UNION+ALL+SELECT+86,86#
조회 수 3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됍니다! 이건 정해진 운명입니다! 그걸 거슬리다간..!"

달려가는 반야를 다리가 안보이는 무언가에 잡혔고 하늘에서 들려오는 아까의 그목소리가 들렸다.

 

"닥쳐!! 내가 어떻게 돼든 상관없어..! 또다시 이녀석들... 이녀석들을..!! 내눈앞에서 이렇게 보낼수없다고!!"

 

탁!!

반야가 강하게 발을 차자 반야 발을 잡았던 것을 풀어지고 반야는 그대로 소윤과 민혁이 빠진 물속으로 들어갔다.

 

티티틱...

반야가 들어가는 그순간 주변에 모든것이 멈추었다. 반야를 비롯하여 민혁과 소윤,물의 흐름,공기의 흐름 조차도.

 

 

"....우리 이래도 돼는걸까.."

"................이바보같고 뒤를 볼주모르는 이녀석을 내버려둘순 없잖아."

아까 반야가 처음 만난 그천사 아이들이였다.

 

그시각. 천상계. 사후관리부.

삐삐빅!!

"지금 31구역에 시간멈춤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아마 사후자가 멋대로 운명을 바꾸려다가

그쪽 천사들이 멈춘것같습니다!"

"그런데 시간멈춤이 뭔가 이상합니다! 이건... 설마..!! 지금 당장 31구역에 지원요청!! 어서!! 빨리가서 막아야한다!! 잘못하면 모든운명이 틀어진다!!!!!"

ㅡㅡㅡㅡ

 

"아마 곧있으면 그들이 오겠지. 인제 시간도 얼마없어. 우리둘의 결계라도 많이버텨야 2분이야."

그여자아이 천사가 표정이 어두워지며 재촉하였다.

 

"그래..알고있다고."

 

후우웅..

 

뿌득,,뿌드득..

반야 혼자만이 멈추어있던 시간에서 깨어났다.

"뭐..뭐야 도데체 지금 이상황은.."

 

"이바보!! 경고를 뭐라들은거야!! 운명은 거슬르면 안됀다고!!"

그남자아이 천사가 반야를 보고 크게 소리쳤다.

"그래..알고있다고..알고있어도!! 또다시 내눈앞에서 죽는건 보기싫다고..난..난..."

 

탁..

"..?"

그남자얘천사가 아무말없이 반야어깨에 손을 올렸다.

 

"알았다고..너마음..우린 다 알고있다고.."

 

주르륵...

"너..너희들 설마.."

반야의 눈에서 뜨거운 눈물이 볼을 타고 흘러갔다. 그남자아이 천사와 여자아이 천사가 민혁과 소윤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미안. 속여서. 이건 이쪽세계의 규칙이고 법이여서. 자 시간이 없어."

"시..시간이 없다니.."

 

"곧 있으면 우리들은 다끝장날 운명이야. 그전에 널 원래세상에 보낼꺼야. 넌 아직 죽지않았어."

"죽지않았다니..?"

"넌 지금 수술실에서 목숨이 왔다갔다하고있어. 단지..너아까 다리한쪽에 극심한 고통에 일어날수없었지..? 내말 무슨말인지 알겠지?"

"아까 그고통이..나아진것도..아아..그렇구나.. 알겠어.무슨말인지."

 

"자식! 그래도 기죽지말라고 아직 한쪽이 있으니!"

민혁이 애써 장난끼넘치는 말투로 말하였다.

"자..그럼 인제 진짜 안녕이야."

"내가 가면 너희들은!! 같이가자..!"

 

피식..

"우린 이미 죽은 사람들이야. 다시는 거기 갈수없어, 환생도 이걸로 물건너갔고."

"왜..! 또 나때문에 너희들만 희생하는건데..!!"

 

"그거야..넌 우리와 제일 친한 친구잖아."

옆에있던 소윤이 배시시웃으며 말하였다.

"너희들..."

"자자. 감사인사는 다음에 여기와서 이야기하고. 자 잘가라고. 그리고."

 

반야가 있던 자리에는 거대한 구멍이생기더니 끝이안보이는 어두컴컴한곳으로 떨어졌다.

 

"우린 너때문에 죽은거아니니! 절대로 너가 마음 아파하지말라고!!"

 

스르륵..

'그래..그때 분명..'

반야는 떨어져가면서 눈이 점차 감겨갔다.

 

 

-----

첨벙첨벙!!

"얘..얘들아!! 기다려! 내가 구해줄..!!"

"반야!! 안돼!! 오지마!! 너마저 위험해진다고!! 어서..!여기서 멀리떨어져! 어른들을 불러와! 우린 괜찮으니!!"

민혁이 들어가려는 반야를 보며 물에 빠져있음에도 크게 소리쳤다.

"하..하지만!!"

"우..우린 괜찮으니! 어서 반야!"

소윤도 민혁말에 거들어 소리쳤다.

"으응..! 아..알았어! 꼭 그때까지 살아있어야해!!"

 

타타탓!!

반야는 마을어른들을 데리러가러 뛰어갔다.

 

그사이 이미 소윤은 끝내 견디지못하고 물에 점자 빨려들어가졌다.

꽈악..!!

민혁이 있는 힘을 다해 소윤손을 잡았다.

"소..소윤아.."

 

민혁이 숨을 헐떡이며 소윤을 불렀으나 소윤은 아무반응도 안보였다.

"하아..하아...반야..미안..약속은..못지키..."

꼬르륵...

민혁이 이미 떠나간 소윤손을 마지막순간에도 놓지않고 점차 물속으로 빨려들어갔다.

 

그리고..반야가 어른들을 데리고 강가에 돌아왔을땐..이미..그둘은 보이지않았다...

----------

'그래..그충격때문에 난 몇일간 못깨어났고..그뒤에 오직 나때문에..이모든일이..생겼다고..

고맙다..민혁아..소윤아..인제야 이마음의 짐을 내려놓을수있게해줘서..그리고 마지막으로 다시 너희들을 볼수있게해줘서..정말...고맙다..!!"

눈을 감은 반야의 눈에 눈물이 떨어졌다.

 

ㅡㅡㅡㅡㅡㅡㅡㅡ

삐빅...삐빅..삐빅..

 

"화..환자분!! 맥박이 돌아왔습니다!!다시 심장이 뛰고있어요!!"

"이럴수가..이런일이 가능할줄이야.."

 

그사고때문에 난 한쪽다리를 잃었다.

뭐..목숨에 비하면 아주작은걸 잃은거이겠지..그사고뒤 난 인제야 마음을 짐을 내려놓고 나자신의 삶을 살고있다. 진심으로 내이모습 조차도 사랑하는 그녀도 만났고..매일 행복하기만 하다. 그리고 매일밤 기도를 한다. 이렇게 다시 살아가게 해줘서 감사하다고..민혁과 소윤이 부디 다시 환생하여 만날수있기를..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