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고통이 없는 자살방법은 뭐가 있을까? 농약? 그건 너무 고통스럽다. 혓바닥부터 위장까지 녹아드는 고통을 다 겪고 나서도 죽는다. 죽지 않을 수도 있고. 수면제? 얼마나 먹어야 죽는지 모르겠고 만약 산다면 평생 장애로 살아야한다.

손목긋기? , 요즘 그런 걸로 안 죽는다. 119요원들 오면 그냥 아프기만한 링거 맞고 끝난다. 목 매달기? 분신자살? 익사? 그런 것도 다 고려해보았다.

 

그리고 그 결과 가장 안성맞춤인 자살 방법이 고층 아파트에서 떨어져 죽는 것이다.(왜 굳이 아파트라 묻는다면, 주변에 있는 고층 빌딩이 다 출입을 통제해서 그냥 흔한 십 몇층 아파트로 결정했다.) 

 

그런데.........그런데.....

 

-시끌시끌..

[그래서 말야.....했는데.....]

[푸하하하핫!]

 

왜 나는 시내 한복판에 있을까?

 

 

 

 

 

 

하늘이 높고 푸르고 말이 살찌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라기엔 너무 덥다. 그러고보니 지나가는 사람들 중 외투는커녕 소매가 긴 옷을 입은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급하게 외투를 벗자 좀 살 것 같다.

하늘을 올려다보자 괴리감을 들 정도로 새빨간 화염이 펄펄 끓는 거대한 태양이 있었다. 그리고... 맙소사? 태양 바로 옆에 떠있는 저 커다란 게 달은 아니겠지?

잠깐만, 잠깐만, 잠깐만.... 지금 내 표현력이 한계에 부딫혔다. 여긴 지구가 아닌건가? 그럴 리가 없는데. 하늘도 파랗고, 저기 돌아다니는 사람들도 동양인이고(가끔 외국인도 보이고), 저기 간판 글씨도 한글.......이 아니네?

그 때, 전자음이 섞인 여성의 목소리가 하늘에서 들려왔다. 하늘을 올려다보자 검은색의 모니터로 된 비행선이 둥둥 떠있었다.

 

-긴급속보입니다. 시공간 제어 관리센터의 관측 결과, 1분 전, 공간계를 관통하는 0.00....1nm의 시공전이선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한 모든 공간을 관통한 이 시공전이선은 이계먼지 3개를 뿜었다고 합니다.

...., . 다시 속보입니다. 지금 들어온 정보에 따르면 시공전이선은 XXXXXX동에 나타났다고 합니다. 5분 후 이 시공전이선은 아주 작은 블랙홀처럼 모든 것을 빨아드리며 사라진다고 합니다. 반경은 약 5km라고 하니 신속히 대피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뭐지 이 무책임한 속보는?

잠깐만. 그보다 뭐? 5분 후에 5km가 사라진다고? 말이 되냐? 코웃음을 치며 난 무거운 외투를 어깨 위에 걸쳤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 서있으니 금방 땀으로 범벅이가 되었....

? 짧은 시간 동안 사람들이 사라졌다. 그나마 주변에서 보이는 사람들도 쓰나미가 몰려오기 전의 바닷물처럼 빠르게 저 건너편으로 뛰어가고 있었다. 하하하, 이게 무슨 상황이야...? 잠깐만... 우왓?!

가만히 서서 뭐해?! 빨리 도망가야지!!”
어어어? , ?”
방금전에 뉴스 못 들었어? 여기 사라진다고 하잖아!”
“XXXXXX동이 여기야?”
그래! 빨리 도망쳐야지, 빙딱아!!”

한 소녀가 나를 거칠게 잡아 이끈다. 구면도 아닌 초면인데 입도 거칠어라.. 반말을 찍찍 뱉는 버릇은 누구한테 배운걸까? 나는 소녀가 이끄는 데로 소녀의 발걸음에 맞추어 대충 뛴다.

여기 있으면 죽을 텐데 왜 살으려고 노력하지 않느냐고? 알텐데, 당신은? 난 이미 한번 죽으려고 했다. 그리고 하나 깨달은 것은 죽는 것은 어렵다. 지금 난 이렇게 살아있으니까. 하지만 아무리 지금 살아있다 하더라도 내게 살아갈 의지 따윈 없다.

오히려 이렇게 쉽게 죽을 수 있다면 땡큐지.

 

그 때, 내 손을 잡고 힘껏 달리던 소녀가 갑자기 멈추면서 한숨을 뱉듯이 중얼거렸다.

 

, 안돼겠다.”

“........?”
하늘에 반짝이는 Star Light, 이 땅에 숨쉬는 모든 Earth Life, 모든 솔로들의 지옥불을 모은 원망과 증오의 힘이여! 나에게 힘을!!!!”
“.....................?”


그리고 환한 빛과 함께, 

내 눈 앞에 마법소녀가 나타났다. 아 그래. 이런 삶은...... 아까 전보다 더 죽고 싶다.

  • profile
    Octa 2013.11.11 06:20
    마지막.. 마지막이 오글거리네요 ㅋㅋ
  • profile
    코인천국 2013.11.11 07:48
    오.. 다음 기대가 됩니다.ㅋㅋ
  • profile
    공책상자 2013.11.11 08:35
    시공간이 오글아들어서 사라지는거네..하하
    1화로만 끝나는건 아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당신이 꿈꿔왔던 일들-프롤로그 2 YAHO 2013.12.29 278214
50 VOCA/보카 1부: V 제 5화 -service/봉사- part 2 큐즈비.P 2014.01.15 34401
49 Elfen ─ Prologue 4 월하 2013.12.23 32487
48 [단편] 비둘기 1 멜군 2013.12.02 28566
47 에르파니아 제국 연대기 - 1장 '그 칼은 누구를 위한 ... 3 멜군 2013.11.27 11301
46 에르파니아 제국 연대기 프롤로그 3 멜군 2013.11.27 28295
45 라노벨을 살아가는 사람들 - 1화 : 마법소녀와 미남 악... 1 곧별 2013.11.23 1665
44 VOCA/보카 1부: V 제 5화 -service/봉사- 2 큐즈비.P 2013.12.18 592
43 판타지는 중2병을 모른다 7 - 판타지는 떡밥과 스크롤... 2 개소실 2013.11.21 1072
42 VOCA/보카 1부: V 제 4화 -Ice/어색함- 4 큐즈비.P 2013.11.19 651
41 VOCA/보카 1부: V 제 3화 -Device/도구- 4 큐즈비.P 2013.11.17 680
40 명문 메이란 사립학원 -1- 3 ㄲㄱ 2013.11.14 984
39 VOCA/보카 1부: V 제 2화 -Choice/선택- 3 큐즈비.P 2013.11.13 739
38 VOCA/보카 1부: V 제 1화 -Voice(목소리)- 10 큐즈비.P 2013.11.12 860
37 라노벨을 살아가는 사람들 - 1화 : 마법소녀와 미남 악... 2 곧별 2013.11.12 1309
» 라노벨을 살아가는 사람들 - 1화 : 마법소녀와 미남 악... 3 곧별 2013.11.10 1251
35 VOCA/보카 -Voice(목소리), Omniverse((다중)우주), Ch... 5 큐즈비.P 2013.11.08 701
34 라노벨을 살아가는 사람들 - 프롤로그- 10 곧별 2013.11.04 945
33 죄송합니다. 2 개소실 2013.10.28 1192
32 판중모, 잠시 쉬어갑니다. 3 개소실 2013.10.19 12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누군가가 채팅방에서 당신을 호출했습니다.